활동소식

[기자회견]반복되는 사고를 막기 위한. 운동본부 행동1

By 2020.07.22 No Comments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반복되는 사고를 막기 위한 故김재순 노동자 산재사망 해결 촉구 기자회견”을 오늘(7월 22일) 오전 11시에 서울고용노동청앞에서 진행했습니다.

지난 2020년 5월 22일 김재순 노동자는 혼자 일을 하다가 파쇄기에 빨려들어가 사망했습니다. 아직 사업주는 유족에게 김재순 노동자의 죽음에 대해 사과하지 않고 있습니다.
오늘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운동본부는 이런 어처구니 없는 현실 속에서 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필요한지를 다시 또 밝히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기자회견은 6개의 발언과 구호, 안전한 현장을 위해 없어져야 할 것들과 만들어져야 할 것들을 표현하는 퍼포먼스, 기자회견문 낭독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 여는 발언- 김용균부터 김재순까지, 유형마저 같은 사고
이상진|운동본부 집행위원장(민주노총 부위원장 ․ 노동안전보건위원장)
○ 유족 발언- 사과하지 않는 사업주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故김재순 유족 (아버지)
○ 규탄 발언- 반복되는 중대재해를 막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가
김설|청년노동자 故김재순 노동시민대책위원회 공동상임대표
○ 연대 발언- 장애인 노동자의 산재와 노동권
변재원|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정책국장
○ 주장 발언1- 공무원 처벌, 왜 필요한가?
허경주|스텔라데이지호 대책위 공동대표
○ 주장 발언2- 중대재해기업은 사회가 만든다
정명호|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조지부장

*발언내용을 알고 싶으시면, 만들자고 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궁금하신분은
첨부 파일을 열어보세요~

 

보도자료_2020_0722_고김재순_노동자산재사망_해결촉구_기자회견_fin